北 "남북선언은 평화번영 이정표"…文 대통령 스웨덴 연설엔 침묵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6.15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은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지난 2000년의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김대중-김정일)으로 '우리민족끼리'의 새 장이 열렸다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 합의인 4·27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이 6·15선언을 계승한 평화번영의 이정표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4일) 스웨덴 국빈방문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해 비핵화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한 데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국통일 운동사에 특기할 불멸의 공적'이라는 제목의 15일 기사에서 "북남수뇌상봉과 우리 민족끼리 이념을 핵으로 하는 6·15공동선언의 채택은 조국통일 운동사에 특기할 민족사적 사변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으로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닦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자주통일선언' 제하의 논설에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계승인 4·27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은 민족의 총의가 반영된 평화번영과 통일의 이정표"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남선언들은 조선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위험과 적대관계를 근본적으로 종식시켜 이 땅을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현실적인 평화선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지금 내외 반(反)통일세력의 방해 책동으로 조선반도에는 긴장을 완화하고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는가 아니면 전쟁의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으로 치닫던 과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남북공동선언들의 이행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도 "6·15시대를 체험하면서 우리 겨레는 북과 남의 화해와 단합, 협력과 교류, 관계개선과 자주통일이 결코 넘지 못할 험산 준령이 아니라는 것을 굳게 확신했다"고 강조하며 '민족의 대단결'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