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평생 동지 DJ 곁에 잠들다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6.14 1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이 오늘(14일) 거행됐습니다. 각계각층 인사들과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여성 운동가이자 김 전 대통령의 민주화 운동 동반자였던 고인의 뜻을 기렸습니다. 국립서울현충원을 연결하겠습니다.

권란 기자, 지금은 장례 절차가 거의 마무리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전 10시 50분쯤 이곳 현충원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안장식이 엄수됐습니다.

안장식은 40분 정도 진행됐고, 지금은 다 끝났습니다. 유족과 추모객들이 남아서 이 여사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 바로 옆자리에 함께 안장됐습니다.

오늘 안장식은 유족과 장례위원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장 예배 형식으로 열렸습니다.

앞서 민주화와 인권을 위해서 평생을 살았던 이 여사의 업적을 돌아보는 추모식도 열렸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여사님께서 꿈꾸셨던 국민의 행복과 평화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하겠습니다.]

오늘 추모식에는 정치권을 비롯해서 일반 시민 2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낙연 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5당 대표 추도사 낭독에 이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전을 대신 낭독하는 순서도 진행됐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에는 고인이 생전 52년 동안 다녔던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가 열렸습니다.

또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과 지난 1964년부터 함께 살았던 동교동 사저도 마지막으로 둘러봤습니다.

오늘 안장식을 끝으로 사회장 닷새 일정이 마무리됩니다. 이제 이 여사는 평생의 동지로 46년 동행했던 김 전 대통령 곁으로 돌아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