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얼굴은 손흥민…英 매체, 새 시즌 사진에 팀 대표 선수

SBS 뉴스

작성 2019.06.14 09: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토트넘의 얼굴은 손흥민…英 매체, 새 시즌 사진에 팀 대표 선수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손흥민(27)의 이번 시즌 활약은 현지 매체가 보기에도 팀에서 단연 돋보였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확정된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일정을 전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기사 사진에는 2018-2019시즌 리그 1∼5위를 차지한 팀들을 대표하는 선수가 한명씩 뽑혀 얼굴을 올렸다.

4위(승점 71)로 시즌을 마친 토트넘에서 뽑힌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그는 잉글랜드 국적의 스타 해리 케인을 제치고 현지 매체가 꼽은 '토트넘의 얼굴'이 됐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리그와 컵대회 등을 오가며 20골을 넣었다.

기록으로도 훌륭했지만, 빡빡한 일정에도 부상 없이 한 시즌을 온전히 치러내 팀에 큰 힘이 됐다.

케인은 24골을 넣어 골 수에서는 손흥민에 앞섰다.

다만 잦은 부상으로 중요한 순간마다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부상에서 복귀해 치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는 실망스러운 경기력으로 팬들의 지탄을 받았다.

토트넘의 개막전 상대는 2부리그에서 승격한 애스턴 빌라다.

다만 손흥민은 개막전에 나설 수 없다.

지난 5월 본머스와의 리그 경기에서 헤페르손 레르마를 밀어 넘어뜨려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에버턴과의 시즌 최종전에 결장한 손흥민은 다음 시즌 개막 후 두 번째 경기까지 나설 수 없다.

따라서 손흥민의 시즌 첫 경기는 3라운드 뉴캐슬전이 될 전망이다.

손흥민 외에 각 팀 대표로 뽑혀 사진에 포함된 선수는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로스 바클리(첼시), 피에르-에메리크 오바메양(아스널)이었다.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 경기는 리버풀과 노리치의 대결로 정해졌다.

첼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시즌 첫 경기에서 맞붙는다.

맨체스터 시티는 웨스트햄, 아스널은 뉴캐슬과 각각 개막전을 치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