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말라리아 감염 얼룩날개모기 확인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9.06.14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해 첫 말라리아 감염 얼룩날개모기 확인
▲ 중국얼룩날개모기 암컷 성충(왼쪽)과 유충

경기도 파주지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가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어제(13일) 경기도 파주 탄연면 등에서 얼룩날개모기가 발견됐다고 밝히고, 인천, 경기, 강원 북부 등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 거주자와 여행객에게 말라리아 감염에 주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말라리아는 매개 모기가 사람의 피를 빠는 과정에서 열원충이 전파되는 대표적인 모기 매개 질환입니다.

삼일열 말라리아에 걸리면 권태감과 발열이 지속하다가 48시간 주기로 오한, 고열, 발한 후 해열이 반복적으로 나타납니다.

말라리아 예방을 위해선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긴 옷을 입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위험지역에서 모기에 물리거나 여행 후 발열 등 말라리아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