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경제위원장 "엉덩이 걷어차야"…중국 겨냥 압박 강조

SBS 뉴스

작성 2019.06.14 05:12 수정 2019.06.14 0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악관 경제위원장 "엉덩이 걷어차야"…중국 겨냥 압박 강조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관세정책을 적극 옹호하며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조했습니다.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공동설립자 프레드 버그스텐과의 대담 행사에서 "이쪽에서 저쪽으로 어떻게 가는지 아느냐? 누군가의 엉덩이를 걷어차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에서 중국의 양보를 끌어내려면 추가 관세 등 강한 압박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풀이됩니다.

폴리티코는 커들로 위원장이 특히 중국과 관련해서 실력행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우리가 시작하지 않았다. 내가 '중국 문제'라고 부르는 것은 오랜 시간 동안, 수십년간 진행돼왔다"면서 "이런 수십년간의 역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무역법을 위반해온 중국과 매우 불균형한 무역관계를 시정하기 위해 강한 조치를 취한 첫 번째 인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의 회동 여부에 대해 "그것이 아직 공식화된(정해진) 것은 아니다"면서도 "시 주석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회동에 대한 강한 욕구를 표시했다"면서 "그러나 아직 회동이 정식으로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G20에서 만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것에 대해 코멘트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그(트럼프 대통령)는 회동이 이뤄지지 않으면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를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2천500억 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나머지 3천억 달러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관세부과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커들로 위원장이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전반적인 경제적 부담은 "미국보다는 중국을 더 해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