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연금개혁·노동개혁 반대 총파업 앞두고 긴장 고조

SBS 뉴스

작성 2019.06.14 0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브라질에서 연금개혁과 노동개혁에 반대하는 노동계 총파업을 앞두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총파업은 14일(현지시간) 전국이 주요 도시에서 벌어질 예정이며 은행노조, 금속노조, 항만노조, 시내버스·지하철·택시 등 대중교통 노조, 공공부문 노조 등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예산 동결·삭감에 반대하는 대학교수와 교사, 학생단체도 가세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대중교통이 사실상 마비되고 각급 학교의 수업이 중단되는 등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번 총파업이 연금개혁과 노동개혁, 교육예산 동결·삭감에 반대해 벌어진다는 점에서 사실상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에 대한 저항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노동계는 지난달 1일 역대 최대 규모의 노동절 기념행사를 열고 총파업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당시 기념행사에는 대형 노동단체 외에 좌파 성향의 정당과 사회단체, 여성단체, 전국학생연합(UNE) 등 학생단체도 참여했습니다.

특히 상파울루에서는 브라질의 양대 노조로 꼽히면서 경쟁 관계인 중앙단일노조(CUT)와 포르사 신지카우(Forca Sindical)가 사상 처음 노동절 행사를 공동 개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노동계는 보우소나루 정부의 연금개혁안이 그대로 시행되면 하위 소득층과 빈곤층에 피해를 가중한다며 강하게 반발해왔습니다.

이와 함께 근로자의 노조 회비 의무적 납부 폐지, 노동 관련 소송 요건 강화, 근로계약 기준 완화 등을 핵심으로 하는 노동개혁이 정부의 약속과 달리 고용 확대로 이어지지 못하고 사회적 갈등만 확산시켰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15일과 30일에는 교육예산 동결과 삭감에 반대하는 시위가 대규모로 벌어졌습니다.

시위대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교육의 적"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앞세운 채 거리 행진을 했으며, 정치권과 교육부에 대한 비난과 함께 보우소나루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구호도 터져 나왔습니다.

지난달 26일에는 주요 도시에서 우파 단체들이 주도하는 친정부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대는 보우소나루 정부가 추진하는 연금개혁과 범죄퇴치 프로그램, 부패 수사 확대 등에 지지를 보냈습니다.

반면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국정 어젠다에 협조하지 않는 중도 진영 정당과 의회, 연방대법원을 강하게 비난하면서 '의회 해산', '대법원 해체' 등을 주장했습니다.

친-반정부 시위가 잇따르면서 갈등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