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련 "이희호 여사 서거에 애도"…남측 민화협에 조전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6.13 23: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총련 "이희호 여사 서거에 애도"…남측 민화협에 조전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가 오늘(13일) 오후 남측에 고 이희호 여사를 추모하는 조전을 보냈다고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전했습니다.

민화협에 따르면 총련은 오늘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을 포함한 유족들 앞으로 보낸 조전에서 "김 전 대통령의 부인 이 여사가 서거하셨다는 비보에 접하여 유가족분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유족분들이 슬픔을 하루빨리 이겨내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헌신하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뜻을 이어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민화협은 지난해 7월 평양에서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조선인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송환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총련 측 조사단과 함께 일본 내 사찰, 납골당 등에 안치된 희생자 유골 조사 사업을 진행해왔습니다.

이를 통해 올해 3월 현재 총 74위의 유골을 인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