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고 李 여사에 조의…조문 대신 조의문·전달, 왜?

SBS 뉴스

작성 2019.06.13 15: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 방송 :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월~금 (14:00~16:00)
■ 진행 : 주영진 앵커
■ 대담 : 임광기 SBS 논설위원, 김병민 경희대 겸임교수, 박창환 장안대 교수
---------------------------------------------

● 조문 대신 조의문·조화만…왜?

-김병민 경희대 겸임교수
"조문단 아닌 조의문·조화 전달…현 남북관계에선 '최선'"
"남북관계, 장미빛 전망하기엔 먹구름 많아"

-박창환 장안대 교수
"남북관계, '대화 채널은 유지·큰 진전은 아직' 뜻해"

-임광기 SBS 논설위원
"김여정 만남 무음 영상…통일부 측 소통 오류로 사과"
"북측의 무음 요청 없었던 듯"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