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남북 정상 만나야"

"만남 · 시기 결정은 '金 위원장 선택'"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6.13 07:07 수정 2019.06.13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유럽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 전에, 남과 북의 정상이 먼저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남북 정상의 만남 여부와 시기는 결국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전병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무대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의 시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전, 그러니까 이달 말 이전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만남과 시기에 대한 결정은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트럼프 대통령 6월 방한)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역시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 전달된 김 위원장 친서는 사전에 알고 있었다며, 톱-다운 방식의 해법이 유효하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6·12 북미 정상 간 합의는 여전히 진행 중이고, 대화 모멘텀 역시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지난 70년 적대해왔던 마음을 녹여내는 과정입니다.]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되는 적극적 평화를 핵심으로 한 '오슬로 구상'을 공개한 문 대통령은, 남북 접경지대 문제 해결을 위한 위원회의 설치 같은 구체적 실천 방안도 함께 제안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