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1년간 아내도 모르게"…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뜻밖의 인물

SBS 뉴스

작성 2019.06.12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영화 '기생충' 속 '다송이 그림'을 그린 사람이 뜻밖의 인물로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어제(11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개봉 12일 만에 7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기생충' 의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이날 방송은 영화 속 소품을 주의 깊게 다뤘고, 한밤 제작진은 기생충 속 가장 중요한 소품이었던 둘째 아들 다송이의 그림을 그린 장본인을 찾아갔습니다.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놀랍게도 그림의 주인공은 과거 '북치기 박치기' 비트박스 열풍을 일으켰던 '후니훈', 본명 정재훈이었습니다. 그는 현재 지비지(zibezi)라는 이름의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었습니다.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이날 정재훈은 기생충의 그림을 담당한 것은 좋았지만 그 어떤 작업보다 고된 시간이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한밤 제작진에게 "완성된 작품이 나오기까지 수도 없이 많은 그림을 그렸다"며 "솔직히 감독님께 죄송하지만 정말 못하겠다는 생각까지 했었다"고 말했습니다.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이어 "그림을 10가지를 드리면 감독님이 1번까지 10번까지 번호를 매기고, 몇 번과 몇 번을 섞어서 다시 한번 표현해달라고 하셨는데 로봇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봉준호 감독의 꼼꼼한 성격을 짐작하게 했습니다.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특히 정재훈은 작업 중에 가장 힘들었던 것이 철저한 '비밀 유지'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아내한테도 얘기를 못 했다 아내가 '1년 동안 어떻게 나한테 얘기를 안 해줄 수 있어'라고 할 정도로 입을 다물고 있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끝으로 정재훈은 봉준호 감독으로부터 메인 그림을 선택받은 날이 평생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지금은 속 시원하고 너무 뿌듯하다"며 "한 20~30개 사이의 그림을 보고 완성된 그림이 걸렸는데 탈락한 그림들도 소품으로 사용하셨다"고 설명했습니다.기생충 다송이 그림 그린 지비지(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한편 다송이 그림을 그린 작가가 후니훈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나 궁금했는데 영화 속 그림이 후니훈이 그린 거라니 반갑네요", "우와 다재다능했네요 후니훈!"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