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민주주의'…6·10 민주항쟁 기념식 채운 '광야에서'

SBS 뉴스

작성 2019.06.10 1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야 각당 대표와 참석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야 각당 대표와 참석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4.16 합창단이 공연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4.16 합창단이 공연하고 있다.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고문 피해자 등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고문 피해자 등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야 각당 대표와 참석자들이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야 각당 대표와 참석자들이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참석자들이 이미지 크게보기

참석자들이 '우리가 민주주의입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광야에서'를 부르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하고 있다.

서지현 검사(오른쪽)와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 지부장이 사회를 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서지현 검사(오른쪽)와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 지부장이 사회를 보고 있다.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한 참석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한 참석자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빨간 원 안)가 참석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빨간 원 안)가 참석하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