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리 의혹' 남태현 결국 뮤지컬 하차 "긴 협의 끝에 결정"

SBS 뉴스

작성 2019.06.10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양다리 의혹 남태현 결국 뮤지컬 하차 "긴 협의 끝에 결정"
이른바 양다리 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남태현이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한다.

10일 오전 제작사 메이커스프로덕션은 "최근 예상치 못했던 상황으로 인해 뮤지컬 '메피스토' 공연 내 메피스토 역의 남태현 배우는 제작사와 소속사 간의 협의 끝에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남태현은 공개 열애 중이었던 장재인을 두고 같은 시기 다른 여성과 부적절한 이성관계를 맺어왔다는 사실이 공개되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 내용은 장재인이 직접 자신의 SNS에 남태현과 해당 여성이 주고받은 SNS메시지를 그대로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남태현은 장재인의 폭로에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장재인 씨와 또 다른 여성분께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논란의 여파로 남태현은 뮤지컬 '메피스토' 공연에서 하차하게 됐다. 여성 관객들이 주를 이루는 뮤지컬 특성상, 남태현이 사생활과 관련해 치명적인 잘못이 드러나자 공연에서 하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남태현과 장재인이 함께 출연 중이었던 tvN '작업실' 측 역시 "현재의 상황을 감안해 시청자분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두 분의 내용을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