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현장을 그리는 소방관, 그가 붓을 든 까닭은

SBS 뉴스

작성 2019.06.10 0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천 계양 소방서에는 그림 그리는 소방관이 있습니다. 그의 그림에는 그의 동료들이 직접 투입됐던 화재 현장이 생생하게 들어있는데, 화가를 꿈꿨던 그가 소방관이 되어 그림을 그리는 이야기 만나보시죠.

인천 계양구의 한 소방서에 걸려있는 아파트 2층 높이의 초대형 벽화를 비롯해 오토 배너호 화재 사고, 인천 석남동 화재 사고, 그리고 이 웹툰까지 전부 소방관이 주제인 이 그림들, 모두 현직 소방관 이병화 씨가 그린 그림입니다.

화가가 꿈이었던 그는 불투명한 미래로 진로 고민을 시작하던 시기에 소방관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현직 소방관이신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고 합니다.

[이병화 소방관/인천 계양소방서 : 소방관이 되면 아버지처럼 될 수 있지 않을까 내가 아닌 남을 위한 삶을 사는 거잖아요. 살면서 한 번쯤은 그런 삶을 살아도 괜찮겠다. 그림을 취미로만 해야지 그 생각하고 소방관이 됐죠.]

그렇게 1년의 준비를 거쳐 그는 소방관이 됐습니다. 그리고 그림과의 인연이 쉽게 끊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이병화 소방관/인천 계양소방서 : (그림 그린 계기는) 저 소방학교에서 훈련을 받았거든요. 거기에 계신 지도관 선배님이 벽화를 그려보면 어떠냐 셔터에다가 해서 거기다가 그리게 된 게 계기가 되었죠.]

그는 소방학교를 졸업한 후 화재 진압 대원이 됐습니다. 그런데 소방학교에서 그렸던 그림이 인천 소방서 전체에서 유명해져 그림을 그려달라는 연락이 쏟아졌습니다. 독특한 이력으로 언론 인터뷰도 여러 번 하며 유명해졌지만 기쁘지만은 않았습니다.

[이병화 소방관/인천 계양소방서 : 되게 많은 소방관들이 각자의 시간 안에서 정말 최선을 다해서 항상 하고 있어요. 오히려 그런 분들은 주목을 안 받고 이런 걸로 주목받는 게 미안했거든요. 묵묵하게 (일)하시는 분들을 좀 많이 조명시켜 주고 싶었어요. (대부분의 그림을) 저희 직원분들을 모델로 삼아서 했죠. 마음에 드는 그림은 저 인천 소방 마크를 그린 건데 그 그림이 구성이 다 그거예요, 저희 인천에서 대응 단계가 걸렸던 큰 대형 화재들, 그 화재들을 그 안에 다 담았어요. 그 안에 들어가는 인물들도 다 저희 소방대원들이거든요. 저는 소방관인 게 마냥 좋거든요. 자부심부릴 건 아니지만 그래도 내 안에서만큼은 '나는 소방관이다' 딱 그 말은 되게 항상 품고 있는 것 같아요.]

▶ 불 끄던 손으로 그림 그리는 소방관, 화재 현장을 옮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