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짧은 자필 사과문→장재인 "주체적인 사람 되세요" 일침

SBS 뉴스

작성 2019.06.09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태현, 짧은 자필 사과문→장재인 "주체적인 사람 되세요" 일침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연인이었던 남태현의 이른 바 '양다리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남태현이 자필 사과문을 올려 사과의 뜻을 밝혔다.

남태현은 지난 8일 자신의 SNS에서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신 장재인씨와 다른 여성분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린다."면서 "저를 사랑해주고 지지해주신 팬분들께 큰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또 "저의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하여, 제가 할 수 있는 책임을 지겠다.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며 짧은 글을 통해 '책임'과 '사과'를 언급했다.
이미지
당초 남태현이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할 것이라고 전해졌지만 남태현은 논란 직후 곧바로 예정됐던 무대에 올랐다. 제작사 역시 "향후 일정과 관련해 전달받은 게 없다."고 밝혀 뮤지컬 스케줄을 차질 없이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남태현이 공개사과한 것에 대해 장재인은 특별한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장재인은 자신의 SNS에 올렸던 글들을 모두 삭제한 상황이다. 남태현의 사과문이 공개된 뒤 장재인은 SNS 프로필에 "주체적인 사람이 되세요."라는 문구를 남기며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장재인은 공개 열애 중인 남태현이 자신과 교제하는 사이에 다른 여성과 이성관계를 이어왔다면서 그런 사실을 추정하게 할 만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글에서 장재인은 "다른 피해자들이 추가 피해를 입을까봐 나선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태현은 2014년 그룹 위너로 데뷔한 뒤 2년 만에 위너에서 탈퇴, 밴드 사우스 클럽을 결성한 후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장재인은 Mnet '슈퍼스타K 시즌2'에 출연한 뒤 솔로 싱어송라이터로 활동 중이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