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급 공무원 합격자, 연수 중 여성 동료 몰래 촬영해 퇴학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6.08 23:07 수정 2019.06.09 0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5급 공무원 합격자, 연수 중 여성 동료 몰래 촬영해 퇴학
국가공무원 5급 공개채용 시험에 합격하고 연수를 받던 남자 교육생이 수업시간에 여자 교육생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돼 퇴학당했습니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지난달 초부터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연수를 받던 5급 공채 합격자 A 씨가 수업시간 중 휴대전화를 이용해 여성 교육생 B 씨의 뒷모습을 B 씨의 동의 없이 촬영하다 적발됐습니다.

B 씨는 곧바로 문제를 제기했고 인재개발원 교육생 윤리위원회는 회의를 열어 논의한 결과 A 씨의 행위가 교육생으로서 부적절하다고 판단하고 지난달 퇴학 조치를 결정했습니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해당 가해자는 퇴학 처분에 따라 공직 채용 후보자 자격을 잃었다"며 "공무원에 임용되려면 다시 시험을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는 현재 국가직 5급 시험에 합격한 360여 명이 연수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