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한국당, 과도한 요구로 국회 정상화 발목 잡아"

이인영 "한국당, 과도한 요구로 국회 정상화 발목 잡아"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6.07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한국당, 과도한 요구로 국회 정상화 발목 잡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과도한 요구로 국회 정상화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서울 강서구 넥센 중앙연구소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시험장에 들어가야 하는데 밖에서 배회하는 느낌이다. 정말 민생이 급하고 경기 침체에 대한 선제적 대책 마련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는 게 급한데 몹시 속상하다"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협상이 뚜렷한 결론 없이 공전하는 것은 한국당 탓이라며 작심하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일방적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진실하지도 않고 패스트트랙 100% 사과와 100% 철회 요구는 백기 투항을 요구하는 것으로 온당치 않다"며 "과도한 국회 정상화 가이드라인이 철회돼야 협상의 실질적인 진척과 타결이 있을 수 있다. 황교안 대표는 결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으면 산불 피해 현장과 포항 지진 피해 현장에서 한국당이 얘기한 것, 그리고 나라 경제를 걱정한다고 얘기한 것은 다 진실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정말 다 잘했다고 생각해서 민주당이 이러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서로 양보하면서 협상에 임할 수 있어야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국회 본연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라고 답답함을 드러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자신의 30일보다도 황 대표의 100일이 훨씬 심각한 문제였다고 생각한다며 공당 대표가 이념 대결을 부추긴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막말 퍼레이드로 보수 세력을 결집하는 것 같았다가 지지율 감소 현상으로 스스로 발목을 잡고 있다"며 "중간층 유권자 표심 확장도 전혀 이룰 수 없는 한계에 직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민생을 챙기러 다녔다고 자평할지 모르지만, 국회에서 법·제도·예산으로 해결해야 하는데 국회 정상화 없이 어떻게 민생 정상화가 있을 수 있느냐"라며 "다수 국민 마음을 얻은 민생 행보가 아니라 대권 행보란 비난이 쏟아져 나온다"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6월 국회를 단독 혹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공조로 소집하는 방안은 아직 결정하지 않았으며, 이번 주말까지 최대한 협상을 통한 일정 합의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에서 국회 단독소집 논의는 하지 않았다며 "오늘은 단독소집 요구서 제출 계획이 없고 4당 소집은 말 그대로 최후의 방법이며 그런 일이 오지 않길 바란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주말에도 야당과 회동을 계속하겠다"면서 전화로도 하고 만나기도 하고, 2자나 3자가 만나거나 수석 간 접촉도 하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해 야당이 반발하는 것을 두고 "대통령 메시지가 우리 역사의 통합, 국민과 사회의 통합을 향한 메시지였는지, 한국당이 억지로 생채기를 내며 분열의 메시지로 만들어내는 것인지 자문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