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회 정상화 '협상 데드라인' 임박…與, 6월 단독 국회 소집 검토

국회 정상화 '협상 데드라인' 임박…與, 6월 단독 국회 소집 검토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6.07 1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회 정상화 협상 데드라인 임박…與, 6월 단독 국회 소집 검토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여야의 국회 정상화 협상이 '주말 데드라인'을 향해가며 정국이 또 다른 변곡점을 맞고 있습니다.

여야는 패스트트랙 법안의 처리 방향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한 물밑 대화를 이어갔지만, 패스트트랙 안건 합의처리를 둘러싼 입장차가 여전한 데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 역시 사실상 물 건너 가며 돌파구 마련은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자체적으로 설정한 협상 시한인 이번 주말을 넘길 경우 단독 국회 소집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내부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7일) 오전 강서구 넥센 중앙연구소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열기 전 별도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임시국회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내부적으로는 여야협상이 진행 중인 만큼 주말까지는 이를 지켜보자는 원칙을 세워놓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이 특별한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는 한 자체적으로 상정한 협상의 데드라인을 넘긴 다음 주에는 민주당 단독으로라도 6월 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분위기가 지배적입니다.

앞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어제 현충일 추념식 직후 오찬을 함께하며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방향을 놓고 결국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돌파구 마련에 실패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사실상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는 입장을 굽히지 않는 데 더해 최근 경기지표 악화를 거론하면서 경제 실정 청문회까지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단순히 국회를 여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왜 국회를 열어 무엇을 하느냐가 기본"이라며 "빚더미·일자리 조작 추경보다 중요한 것은 경제 실정 청문회"라며 여권의 청문회 수용을 촉구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이 이런 와중에 단독 국회 운운하고 있는데 한 마디로 당근과 채찍으로 제1야당을 길들여보겠다고 하겠다는 것이며 이는 매우 불쾌한 방식의 협상 전략"이라며 민주당의 단독국회 소집 검토 움직임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일단 이번 주말을 넘겨 협상이 장기화할 것이란 전망을 피력하면서도 한국당을 제외한 국회 소집에는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말 안에 뭐가 될 것 같지는 않지만, 다음 주 초에는 협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렇게 2달 넘게 상황을 이어 왔는데 단독 국회는 의미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단독 국회 소집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한국당이 응하지 않으면 결국 본회의도 안 잡히고 추경 처리도 안 되는데 거의 마지막 단계에서 하루 이틀 더 밀린다고 문을 완전히 닫아버리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국회 정상화를 한층 강하게 압박했습니다.

정동영 대표는 당 회의에서 "이렇게 가면 국회를 차라리 해산하는 게 낫다"면서 "국회가 빨리 열려 패스트트랙 문제에 대해 5당 간 협상 테이블이 열리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