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362㎞' 日 신칸센 신형 차량 시험주행 첫 공개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6.07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고 시속이 360㎞대에 달하는 일본 고속전철 신칸센 신형 차량의 시험주행 현장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도카이도 신칸센에 내년 7월부터 투입되는 신형 차량 시험주행이 어젯(6일)밤 마이바라~교토역 구간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번 시험주행은 5번째였는데, 최고 시속 362㎞를 기록했습니다.

일본 JR도카이가 운영하는 도카이도 신칸센은 세계 최초 고속철도 노선으로 일본의 3대 도시권인 도쿄, 나고야, 오사카를 잇는 핵심 철도입니다.

JR도카이는 내년 7월부터 이 노선에 신형 차량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심야 시간대에 시험주행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4일 시속 360㎞대로 달리는 첫 시험주행에 성공했고, 어젯밤 5번째 시험주행 장면이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JR도카이는 이달 중순까지 시속 360㎞로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시험주행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어젯밤 시험주행에서 신형 차량은 마이바라역을 출발한 지 8분 후 시속 360㎞에 도달했고, 한때 시속 362㎞까지 속도가 오르기도 했습니다.

JR도카이는 최고 속도를 내기 위해 16량 편성인 전체 차량에 모터를 탑재해 가속 능력을 15%가량 높였습니다.

JR도카이는 실제 영업 운전 때는 전체 16량 가운데 14량에만 모터를 실어 도카이도 신칸센의 현재 최고 속도인 시속 285㎞를 유지할 방침입니다.

JR도카이는 16량 편성으로 최고 시속 360㎞대로 달릴 수 있으며, 노선 사정에 맞게 8량이나 12량으로 편성 차량 수를 조정할 수 있도록 설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