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신상공개…"범죄 수법 잔인"

JIBS 하창훈 기자

작성 2019.06.05 20:41 수정 2019.06.05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주에서 전 남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JIBS 하창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이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고유정의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경찰은 신상 공개로 인한 가족들의 2차 피해도 고려했지만,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범행 도구가 압수되는 등 증거도 충분해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고유정의 행적을 추적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고유정이 훼손한 시신을 여러 곳에 버렸다고 진술함에 따라 동선에 따라 시신 유기 장소를 특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김포시 일대에서 완도행 여객선에서 버린 것과 유사한 물체를 버린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인 수사는 답보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1차 진술과 달리 추가 진술 내용을 일부 번복하고 있고, 범행과 관련해서도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체격이 큰 피해자를 어떤 식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는지는 명확히 규명하지 못했습니다.

[박기남/제주동부경찰서장 : 현장에 남아 있는 혈흔의 형태를 (분석해서) 과연 그 안에서 어떤 범행 형태가 벌어졌는지 추론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고유정이 신상 공개 결정 이후 심경 변화를 일으키고 있어 조만간 사건의 전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기만 JIBS)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