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원식 남양회장 "황하나 물의 사죄…친인척일뿐 경영 관계없어"

홍원식 남양회장 "황하나 물의 사죄…친인척일뿐 경영 관계없어"

이기성 기자

작성 2019.06.05 13:43 수정 2019.06.05 1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원식 남양회장 "황하나 물의 사죄…친인척일뿐 경영 관계없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 논란과 관련해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직접 사과문을 내고 머리를 숙였습니다.

홍 회장은 5일 오후 사과문을 내고 "최근 제 외조카 황하나가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홍 회장은 "친척이라 해도 친부모를 두고 직접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어 외조카의 일탈을 바로잡지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기만 하다"며 "결국 집안을 제대로 건사하지 못한 제 탓"이라고 적었습니다.

남양유업은 그간 황 씨 사건과 관련해 회사 경영과 관련 없는 인물이라며 선을 그어왔습니다.
황하나 사건 관련 홍원식 회장 사과문 (사진=남양유업 제공, 연합뉴스)
그러나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회사 이름이 계속 함께 오르내리자 회장이 직접 사과문을 내는 '강수'를 뒀습니다.

홍 회장은 그러면서도 이번 논란은 남양유업과는 관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황하나는 제 친인척일 뿐, 남양유업 경영이나 그 어떤 일에도 전혀 관계돼 있지 않다"며 "그런데도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대리점 및 남양유업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께도 누를 끼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간곡히 국민 여러분과 남양유업에 깊은 사죄의 말씀과 용서를 구한다"며 "깊이 반성하고 겸손하게 사회적 책임과 도리를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남양유업 제공·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