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쩍쩍' 갈라진 오봉저수지…가뭄에 타들어가는 강릉 식수원

SBS뉴스

작성 2019.06.05 1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 가뭄이 이어지면서 5일 강원 강릉시민의 식수원인 오봉저수지 상류 곳곳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시는 현재 44.5%인 저수율이 더 내려가면 제한 급수를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 가뭄이 이어지면서 5일 강원 강릉시민의 식수원인 오봉저수지 상류 곳곳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시는 현재 44.5%인 저수율이 더 내려가면 제한 급수를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최근 가뭄이 이어지면서 오늘(5일) 강원 강릉시민의 식수원인 오봉저수지 상류가 실개천으로 전락했다. 

강원의 지난달 강수량은 46년 만에 가장 적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