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 서구 일대 '붉은 수돗물'…일부 주민들 "행정 소송"

인천 서구 일대 '붉은 수돗물'…일부 주민들 "행정 소송"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19.06.02 21:21 수정 2019.06.02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 서부에 일부 지역에서 나흘째, 수돗물에서 붉은 이물질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검사를 해봤는데 정상이니까 괜찮다는 입장이고 주민들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9개월 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인천 서구의 한 가정집.

개수대에 수돗물을 5분 정도 틀자 수도꼭지 정수 필터가 붉게 변합니다.

[임 모 씨/인천 서구 주민 : 이게 원래 3개월 쓰는 용이거든요. 이건 제가 너무 변했기에 바꿨거든요. 그런데 (바로 색이 변한 게) 보이시죠.]

교체한 지 5분도 안 된 새 필터입니다.

제가 직접 꺼내서 색이 얼마나 바뀌었는지 확인해보겠습니다.

하얗던 새 필터는 물을 튼 지 불과 5분 만에 빨갛게 변했습니다.

[임 모 씨/인천 서구 주민 : 이 수돗물로 해서 이유식을 만들고 아이는 먹었는데, 아이는 일단 이 물을 먹었던 거잖아요. 얼마나 제가 미안한지….]

지난달 30일부터 인천 서구 지역에서 수돗물이 붉게 나온다는 민원이 140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측은 지난달 30일, 풍납취수장이 작동을 멈추면서 인천 서구의 물을 공급하는 공촌정수장도 작동을 멈췄는데, 부족한 물을 팔당취수장에서 더 끌어다 공급하는 과정에서 수압이 높아져 공급관 내부에 붙어 있던 이물질이 함께 쓸려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수질 관련 민원이 있었던 68곳을 조사한 결과, 모두 기준치 이내였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수돗물의 안전성을 믿을 수 없다며 진상규명을 위해 인천시를 상대로 행정소송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