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비자 신청 때 SNS 계정 · 이메일 주소 제출해라"

美 "비자 신청 때 SNS 계정 · 이메일 주소 제출해라"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9.06.02 21:25 수정 2019.06.02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앞으로 미국 비자를 받기 위해서는 SNS 아이디는 물론이고 아이디를 쓸 때 사용한 이메일 주소와 휴대전화 번호까지 적어내야 한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엄격해진 심사 과정이 국가안보 때문이라는데 과한 정보 수집이라는 논란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달부터 새로 바뀐 미국 비자 서식입니다.

'SOCIAL MEDIA'라는 항목이 새로 생겨서, 유튜브나 페이스북 등 최근 5년간 사용한 SNS 플랫폼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목록에 없는 플랫폼을 사용한다면 별도로 기재해야 합니다.

같은 기간 동안 이용한 이메일 주소와 전화번호 등도 적어야 합니다.

추방 이력이나 테러 조직과 연계된 가족 구성원이 있는지를 묻는 항목도 추가됐습니다.

SNS 비밀번호까지는 제공하지 않는다지만 인터넷에서는 이렇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유튜브 이용자 : 이게 어떤 의미일까요? 부적절한 콘텐츠가 SNS에 있다면 비자가 발급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번 조치는 공무를 제외한 모든 비자 신청자에게 적용됩니다.

유학, 여행 등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한 해 약 1천4백만 명의 여행객과 71만 명의 이민 신청자들이 영향을 받을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비자나 이민 심사가 대폭 지연되거나 과도한 정보 수집, 인종 차별 등을 불러일으킬 거라는 우려도 나옵니다.

미 국무부는 "비자 심사의 최우선 요소는 국가 안보"라며, "합법적인 미국 여행을 장려하는 동시에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더 나은 비자 심사 정책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위원양, 화면출처 :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