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결승 1차전, 캐나다 국민 약 20%가 TV로 시청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06.02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프로농구 NBA 72년 사상 최초로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을 TV로 시청한 캐나다 국민이 전체 인구의 약 19%인 74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캐나다 신문 토론토 스타는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 1차전 토론토 랩터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경기를 캐나다에서 TV로 시청한 사람의 수가 74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31일에 열린 토론토와 골든스테이트의 경기는 토론토가 118대 109로 승리했습니다.

이 경기는 1995-1996시즌부터 리그에 참여한 토론토가 사상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오르며 캐나다에서 최초로 열린 NBA 챔피언결정전이었습니다.

토론토와 같은 시기에 NBA에 입성한 밴쿠버 그리즐리스는 2001-2002시즌부터 연고지를 미국 멤피스로 옮겼습니다.

토론토와 골든스테이트의 1차전은 중계가 진행되는 시간에 평균 330만 명이 시청해 캐나다 내 NBA 경기 TV 중계 사상 최다 시청자 수를 기록했습니다.

종전 기록은 올해 동부 콘퍼런스 결승 토론토와 밀워키 벅스의 6차전으로 당시 평균 시청자 수 310만 명이었습니다.

이날 챔피언결정전 1차전은 경기 종료 시점에 최대 시청자 수 410만 명까지 찍었으며 전체적으로 캐나다 내에서 약 740만 명이 TV로 토론토의 첫 챔피언결정전을 지켜봤습니다.

이는 캐나다 전체 인구 3,700만여 명의 19%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하지만, 미국 내 1차전 TV 중계 시청률은 10.1%를 기록해 최근 10년 사이에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AP통신은 "이는 캐나다 지역 TV 시청률이 제외되는 데다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없는 챔피언결정전이 2010년 이후 9년 만에 열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두 팀의 2차전은 3일 오전 9시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 뱅크 아레나에서 펼쳐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