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조영욱 골!골!' 한국, 아르헨 2-1 꺾고 16강 진출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6.01 05:33 수정 2019.06.01 0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대회 최다우승국 아르헨티나를 격파하고 조 2위를 차지해 두 대회 연속 16강에 진출했습니다.

대표팀은 폴란드 티히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F조 3차전에서 오세훈과 조영욱의 연속골을 앞세워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2승 1패를 기록한 대표팀은 아르헨티나와 승점 6점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조 2위로 16강 티켓을 품에 안았습니다.

대표팀은 오는 5일 루블린 경기장에서 B조 2위를 차지한 '라이벌' 일본과 8강 진출을 다툽니다.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18살 막내 이강인과 193cm의 장신 공격수 오세훈이 첫 골을 합작했습니다.

전반 42분 이강인이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오세훈이 헤딩으로 골문 구석을 찔렀습니다.

기세가 오른 대표팀은 후반 12분 추가골까지 터뜨렸습니다.

정호진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올린 크로스를 조영욱이 왼발로 마무리했습니다.

대표팀은 후반 막판 아르헨티나에 만회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아내며 2대 1로 승리해 16강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