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람선 사고' 가족 43명 헝가리행…여행사 "숙박·교통 지원"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5.31 10:34 수정 2019.05.31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행사도 사고 피해 승객 가족 지원 등에 전력을 쏟고 있습니다. 여행사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배정훈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여행사 측은 오늘(31일) 오전 8시에 열린 6번째 브리핑에서 기존에 출발하기로 예정돼 있던 사고 피해 승객 가족 외에 밤사이 가족 3명의 부다페스트행이 추가로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오늘 오전 인천공항을 출발해 우리 시간으로 내일 새벽쯤 부다페스트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이로써 오늘 새벽에 출발한 10명과 오후에 출발하는 30명의 가족을 포함해 오늘 하루 동안 모두 43명의 사고 승객 가족이 부다페스트로 떠나게 됐습니다.

오늘 새벽 1차로 출발한 가족 10명은 우리 시간으로 밤 8시쯤 부다페스트 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여행사 측은 어제 급파한 14명의 직원이 7시간 전쯤 현지 공항에 도착했다며, 현지 대사관에서 열린 외교부 측과의 회의를 통해 여행사가 사고 승객 가족의 숙박과 교통 지원 등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다페스트 현지에 직원을 추가 파견해 현장 지원과 사고 승객 편의 지원에 투입할 계획입니다.

또, 헝가리에서의 사고 소식이 전해진 후 여행사로 패키지 상품 취소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여행사 측은 여행 목적지와 상관없이 고객이 원하면 예약을 취소해줄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