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 측 "유람선에 구명조끼 없었던 것으로 추정"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5.30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행사도 현지에 직원을 급파하는 등 상황 파악과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배정훈 기자, (네 저는 지금 참좋은여행사 사고대책본부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상황 어떻게 파악되고 있습니까?

<기자>

여행사 측은 지금까지 브리핑을 통해 사고를 당한 탑승자는 34명, 한국인 수는 33명으로 최종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허블레아니호에는 여행객 30명을 포함해 헝가리인 선장 1명이 배에 타고 있었던 것으로 여행사 측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여행사는 31살 정 모 씨 등 30대 승객 2명, 40대 승객 1명, 50대 승객 1명, 60대 승객 3명 등 구조자 7명의 명단을 발표했는데 세 곳의 현지 병원에 나뉘어 치료를 받다 일부 승객은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까지 한국인 사망자는 7명, 실종자는 19명으로 여행사 측은 파악하고 있는데 실종자 가운데는 조부모와 어머니, 6살 여자아이로 구성된 가족 4명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행객들은 지난 25일 출발해 7박 9일 동안 발칸반도 2개국과 동유럽 4개국을 여행할 예정이었는데 5일째 헝가리 부다페스트 일정을 소화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행사 측은 허블레아니호에는 구명조끼가 실려있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는데, 사고 당시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도 출항한 것에 대해 다른 배들도 모두 운항을 하는 상황이었고 승객들의 판단을 거쳐 출항을 결정했다고 여행사 측은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사고는 스위스 국적의 대형 크루즈 선이 여행사 측 유람선을 들이받으며 일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데, 여행사 측은 자체 사고대책 본부를 꾸리고 오늘(30일) 오후 1시 1차로 임직원 14명을 현장에 보냈습니다.

사고를 당한 승객들의 가족과 모두 연락이 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내일 새벽 1시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카타르 항공편 비행기로 가족 10명이 먼저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