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명조끼 착용 확인 안 돼"…구조자 7명 현지 병원 이송

"가족 16명, 비행편 통해 현지 이동 조치"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5.30 12:45 수정 2019.05.30 12: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이번에는 담당 여행사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한 상황 확인해보겠습니다.

배정훈 기자. (네, 저는 지금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 나와 있습니다.) 여행사 측은 현재 탑승객을 몇 명으로 추산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조금 전 브리핑에서 여행사 측은 사고를 당한 탑승자는 34명, 한국인 수를 33명으로 최종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인솔자, 30명은 여행객인 것으로 기존에 알려져 있었는데, 현지 가이드 1명과 사진작가 1명, 현지인 선장 1명도 배에 타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사망자는 7명이고, 구조가 된 사람 역시 7명이라고 여행사 측은 밝혔습니다.

조금 전 브리핑에서 여행사는 31살 정 모 씨 등 구조자 7명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구조자들은 현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확한 인적 사항은 여행사에서 파악 중입니다.

배에 탔던 승객들은 패키지 여행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여행사 측이 단독으로 배를 빌려 사고가 난 배에 다른 승객들은 타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배에 타고 있었던 것은 대부분 40~50대 승객이고, 기존에 조부모, 엄마와 함께 여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던 6살 여자아이도 한 명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는 가족이 아닌 것으로 정정됐습니다.

여행자들은 지난 25일 인천에서 출발해 발칸반도 2개국과 동유럽 4개국 거쳐 다음 달 2일 인천으로 도착할 예정이었습니다.

여행이 시작된 후 5일 차에 사고가 난 것인데,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야경을 보기 위해 60인승 유람선을 탔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배정훈 기자, 여행객들의 구명조끼 착용 여부는 어떻게 확인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여행사 측은 유람선 탑승 시 일반적으로 구명조끼를 입고 타도록 안내하고 있지만, 사고가 난 배의 경우 어떤 상황이었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반적인 경우 위험한 일정을 진행할 때 안전지침에 대한 사인을 받은 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고 당시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도 출항한 것에 대해 다른 배들도 모두 운항을 하는 상황이었고 고객들의 판단을 거쳐 출항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여행사 측은 시계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다른 유람선이 여행사 측 유람선을 들이받는 추돌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여행사 측은 자체 사고대책 본부를 꾸리고 브리핑을 통해 임원을 포함해 현지 사정에 밝은 직원들을 오늘(30일) 오후 부다페스트 현지로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고 유족들과도 대부분 연락이 됐다며 열 세 가족 16명은 오늘 심야나 내일 비행편을 통해 현지로 이동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