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도 없이 죽여놓고 또 법법법"…절규 외면한 국회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5.29 21:13 수정 2019.05.29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가 폭력 희생자들이 오늘(29일) 국회를 찾았습니다. 사람들 관심을 받지 못했거나 또, 진상 규명이 이뤄지다 멈춰버린 과거사 문제가 여럿 있다면서 법안을 통과시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여기에 대한 국회의 답은 뭐였을지 권지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010년 해체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위원회를 재가동하는 법안을 심사하기 위해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 소위, 79살 곽정례 씨가 어려운 발걸음을 했습니다.

[곽정례/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피해자 유족 : 난 우리 아버지가 총 맞은 걸 눈앞에서 본 사람이야 본 사람이야…우리 아버지가 무슨 죄로 죽었는지 물어보자고…]

한국전쟁 당시 좌익으로 몰려 희생된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는 절규입니다.

[곽정례/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피해자 유족 : (우리 아버지는) 법도 없이 죽여놓고 '법법법'… 난 이 법이란 소리에 노이로제가 걸린 사람입니다. 우리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느냐고 물어보고 싶어요.]

참여정부 때 출범한 진실화해위는 짧은 활동 기간으로 진상규명이 미흡했던 탓에 그동안 수차례 연장 법안이 발의됐지만 족족 폐기됐습니다.

[김하종/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피해자 유족 : 우리 유족들이 나이가 많습니다. 제가 87세이니까…부모의 한을 풀 수 있도록 의원님께 부탁을 드립니다. (진실화해위) 기간 연장이라도 해주시면…]

유족들의 이런 호소에도 결과는 참담했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정상화가 먼저라며 법안 심사를 거부했습니다.

결국 진실화해위 연장 법안은 소위조차 통과 못 했고, 여야는 국회 재가동 뒤 협의 처리하기로 했지만 결과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김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