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대 총학생회 "학폭 논란 영비, 축제 출연 전격취소"

제주대 총학생회 "학폭 논란 영비, 축제 출연 전격취소"

SBS 뉴스

작성 2019.05.29 1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주대 총학생회 "학폭 논란 영비, 축제 출연 전격취소"
제주대학교 총학생회가 과거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래퍼 영비(본명 양홍원)의 축제 출연을 취소했다.

29일 제주대 총학생회 측은 입장문을 통해 "아라대동제에 사회적 논란이 있는 특정 아티스트 출연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린다."면서 "해당 아티스트의 섭외 결정에 있어 신중함이 부족했던 점을 인정하며 화합하는 대동제의 의미가 모호해진 점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영비는 오는 30일 오후 8시 본인이 소속된 인디고뮤직 동료 래퍼들과 제주대 축제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영비는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했다가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의 인물이 됐다. 양홍원에 대한 폭로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불거졌다.

글을 쓴 누리꾼은 "양홍원이 학교폭력 신고를 여러 번 당했고 생활지도부를 밥 먹듯이 들락날락했다"며 양홍원이 한 주점에서 음주와 흡연을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영비는 이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고 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