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체전 폐막…4관왕 4명 탄생·한국신 1개 수립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5.28 2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소년체전 폐막…4관왕 4명 탄생·한국신 1개 수립
전국 유·청소년 스포츠 축제인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28일 막을 내렸습니다.

전라북도 일원에서 열린 올해 소년체전에 전국 17개 시·도에서 36개 종목(초등부 21종목·중등부 36종목) 약 1만7천 명의 선수단이 출전해 기량을 겨뤘습니다.

서울 선발팀이 수영 여자 초등부 혼계영 200m 결승에서 2분 00초 05로 이번 대회 유일한 한국신기록을 작성했습니다.

아울러 부별 신기록 11개, 대회 신기록 18개 등 33건의 기록이 나왔습니다.

수영의 유선우(서울 대모초), 노민규(서울 미아초), 김성주(강원체중), 김민주(서울 대청중)는 대회 최다인 4관왕에 올랐습니다.

이밖에도 3관왕 27명, 2관왕 54명 등 다관왕 85명이 탄생했습니다.

소년체전은 과열 경쟁을 방지하고 참가자 모두의 화합을 도모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시도별 종합 순위를 집계하지 않습니다.

대한체육회는 또 대회 홈페이지에 시도별 종목 금메달 개수를 알리는 메뉴도 삭제했습니다.

한국 근대체육 100주년을 맞는 2020년 소년체전은 서울에서 열립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