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손에 흉기 쥐고, 초등생 공격…日 '묻지마 살인' 패닉

양손에 흉기 쥐고, 초등생 공격…日 '묻지마 살인' 패닉

유성재 기자

작성 2019.05.28 20:56 수정 2019.05.28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8일) 아침 일본에서 50대 남성이 통학버스를 기다리는 어린이들에게 흉기를 마구 휘두르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2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습니다.

현장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쿄 인근 가와사키시의 노보리토 전철역 근처.

막 하루 일과를 시작한 사람들로 붐비기 시작한 오전 7시 40분쯤, 양손에 흉기를 든 한 남성이 대로변으로 나오면서 참극이 시작됐습니다.

범인은 제 뒤로 보이는 편의점 앞에서 시작해 당시 통학 버스가 서 있던 이곳 정류장까지 약 30m를 이동하며 마구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통학 버스를 기다리던 등굣길의 초등학생들을 주로 노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목격자 : 아이들의 비명 소리가 들려 뭔가 하고 봤더니 (범인이) 흉기를 양손에 들고 서 있었습니다.]

학생들을 포함해 모두 19명이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이 가운데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과 아이를 배웅하러 나온 39살 남성은 끝내 숨졌고, 초등학생 2명과 40대 여성 1명은 중태에 빠졌습니다.

가와사키시에 사는 51세 남성으로 확인된 범인도 범행 직후 흉기로 자해해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사건 현장은 평소에 초등학생 수십 명이 나란히 줄을 서 통학 버스를 기다리던 곳이라 자칫 더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범인이 사망하면서 구체적인 범행 동기 규명에 난항을 겪고 있지만,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묻지마 살인'일 가능성이 높아 일본 사회는 다시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