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베레스트 정상에 몰린 산악인…올해만 10명 숨진 이유

에베레스트 정상에 몰린 산악인…올해만 10명 숨진 이유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9.05.28 0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에 오르다 목숨을 잃는 사람이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등반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정상에 오르는 길목에 병목현상이 발생하는 것도 사고 발생의 위험을 높이고 있습니다.

편상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해발 8,848m,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의 정상으로 향하는 외길 위에 등반객들이 줄지어 늘어섰습니다.

먼저 간 등반객들이 탁구대 2개 넓이의 정상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내려오는 것을 기다리는 겁니다.

기후가 좋은 봄철에는 이런 병목현상이 한층 심해집니다.

이 사진이 찍힌 지난 22일 등반객 2명이 한꺼번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55세의 미국인 등반객은 하산을 시작한 뒤 몇 분 만에 고산병 증세를 보이며 숨졌습니다.

[피어슨/동반 등반객 : 정상 바로 밑에서 쓰러져 옆길로 옮겼는데 곧바로 숨을 거뒀습니다.]

등반을 위해 6년을 훈련했던 여성 등반가 역시 같은 날 목숨을 잃었고, 이번 봄 시즌에만 희생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었습니다.

높은 고도에서 강추위와 산소 부족 속에 몇 시간씩 기다리다 보니 고산병과 탈진의 위험이 높아졌다는 주장입니다.

[켄톤쿨/산악인 : 이런 높은 고도에서 줄을 서 기다리는 것이 사망자 수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네팔당국은 병목현상이 사망원인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며 1인당 1천3백만 원을 받는 등반허가를 제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