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이, 음주운전 적발…"책임지고 은퇴하겠다"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05.27 19:01 수정 2019.05.27 19: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한이, 음주운전 적발…"책임지고 은퇴하겠다"
프로야구 현역 최고령 선수 박한이(40)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후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삼성은 "박한이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자 은퇴를 선언했다"고 밝혔습니다.

박한이는 오늘(27일) 오전 9시쯤 자녀를 등교시키고 귀가하던 중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가 났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음주측정을 했고, 박한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5%로 면허정지 수준이었습니다.

박한이는 구단을 통해 "어제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이 끝난 뒤,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후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하다가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 구단은 음주 사고가 일어난 뒤 곧바로 KBO에 보고했습니다.

박한이는 "음주운전 적발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은퇴하기로 했다"며 "징계, 봉사활동 등 어떠한 조치가 있더라도 성실히 이행하겠다. 무엇보다도 저를 아껴주시던 팬분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