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직진 차로에서 좌회전 하다 '쾅'…사고 시 '100% 과실'

직진 차로에서 좌회전 하다 '쾅'…사고 시 '100% 과실'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05.27 20:53 수정 2019.05.27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동안 자동차 사고는 한쪽의 잘못이 명백해 보여도 일부 책임을 나눠서 쌍방과실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 때문에 억울하게 수리비를 부담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이런 경우가 줄어들 것 같습니다.

한승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왕복 2차선 좁은 도로. 뒤따르던 차가 점선인 중앙선을 넘어 추월해 끼어드는 순간 뒤차가 앞차를 들이받습니다.

갑자기 차가 끼어드는 것을 알아챌 수 없는 상황인데도 들이받은 차에게 20%의 과실이 적용됩니다.

잘못이 없는데도 쌍방 과실이 적용돼 보험료까지 오르게 되면서 그동안 불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100:0, 가해자 일방 과실 인정 기준을 대폭 늘렸습니다.

실선 차선을 넘어 추월하다 사고를 내거나 중앙선을 넘어 주유소나 주차장으로 들어가다 사고를 내면 100% 과실이 됩니다.

직진 차로에서 좌회전을 하다 옆 차와 부딪히거나 긴급 차량 앞으로 끼어들다 사고를 유발하는 경우도 100% 책임을 지는 기준이 새로 만들어졌습니다.

안전거리 유지하면서 고속도로를 달리다 앞차에서 화물이 떨어져 사고가 났을 때 뒤차에도 40% 책임을 지우던 것을 앞차 과실 100%로 바꿉니다.

[최정수/손해보험협회 소비자업무지원부부장 : 가해자에게 책임을 지움으로써 안전 운전을 유도하도록 하였고요, 변화되는 교통 환경에 대해서 새로운 기준들을 만듦으로써 분쟁을 좀 예방할 수 있는…]

또 자전거전용도로를 침범해 자전거를 들이받으면 100%, 회전 교차로에 진입하다 회전하던 차와 부딪히면 80% 등 교통 환경 변화에 따른 과실비율 기준도 만들어졌습니다.

바뀐 기준은 오는 30일부터 적용됩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박정삼, 화면제공 : 손해보험협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