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길 버스 3대 잇따라 추돌…초등생 12명 부상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19.05.27 20:42 수정 2019.05.27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7일) 경부고속도로에서 초등학생들이 타고 가던 버스 석 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12명이 다쳤는데 다행히 안전벨트를 하고 있어서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이 소식은 안희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고속도로 한가운데에서 깨진 버스 창문 밖으로 초등학생들이 하나둘 구조됩니다.

[경찰관 : 괜찮아, 괜찮아.]

이내 구급차가 도착하고,

[교직원 : 119 왔다!]

학생들은 선생님을 따라 사고 현장에서 대피합니다.

산산조각 난 버스 앞 유리는 사고 당시 충격을 보여줍니다.

오늘 낮 12시 20분쯤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 근처에서 초등학생 80여 명을 태우고 가던 버스 3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버스 6대에 경북 안동의 모 초등학교 6학년 160여 명이 나눠 타고 있었는데, 맨 앞 버스가 차량 정체로 갑자기 속도를 줄이면서 바짝 뒤따르던 버스 3대가 연이어 부딪힌 겁니다.

1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다행히 학생들이 안전벨트도 다 매고 있고, 뒤차들이 그걸 보고 멈춰주고 그래서….]

[학교 관계자 : 다친 아이들은 치료를 하고 안 다친 애들은 수학여행 전면 취소를 하고 학교로 돌아오고 있고….]

경찰은 버스 기사들을 상대로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전방 주시 의무를 다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채철호, CG : 방명환·정현정, 자료제공 : 경기남부청·서울서초소방서·김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