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똑똑한 사람…핵 포기 뒤 변화 이끌길"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5.27 20:20 수정 2019.05.27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로운 일왕의 첫 국빈으로 일본을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27일) 북한과 대화할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을 '똑똑한 사람'이라고 치켜세우면서 비핵화를 통해 변화를 이끌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먼저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을 부강한 나라로 만들려고 협상에 나섰다며 그 목적을 위해서라면 비핵화밖에는 길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김 위원장은) 북한을 발전시키려 한다. 핵 개발로는 그걸 이룰 수 없으며, 나쁜 결과만 나올 것을 잘 이해하고 있다. 그는 매우 똑똑한 사람이다.]

핵무기와 번영이 양립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아는 김 위원장이 다시 도발에 나설 리 없다는 표현으로 에둘러 압박한 겁니다.

최근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이 지난 2년 가까이 없었다. (단거리 미사일은 신경 안 쓰나?) 개의치 않는다.]

북미 두 나라 사이를 멋진 관계, 서로 존중하는 관계라고 추켜세웠지만, 한편으로는 대북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납치 피해자 가족을 2년 만에 다시 만나 위로했고, 이들이 일본에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트럼프 대통령이 저의 결의(대북 대화)를 전면적으로 지지하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강한 의사를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 위원장 칭찬과 잇단 대북 유화 신호는 다시 한번 정상 간 담판을 통해 문제를 풀어보자는 메시지로 해석됩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장현기) 

▶ 미·일 "가장 긴밀한 동맹"…극진 대접과 배려의 속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