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폭력 논란' 효린, 또 다른 동창생 카톡 공개…"멍들어 엄마가 학교 찾아간 적도"

SBS뉴스

작성 2019.05.27 10:37 수정 2019.05.27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학교 폭력 논란 효린, 또 다른 동창생 카톡 공개…"멍들어 엄마가 학교 찾아간 적도"
가수 효린이 과거 학교폭력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글에 "명백한 명예훼손"이라고 맞서자, 또 다른 제보자가 나섰다.

지난 25~26일 효린의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한 커뮤니티 사이트 게시판에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 간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면서 "아파트 놀이터에서 맞으면서 '차라리 교통사고가 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기도 했다."라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미지
A씨는 또다른 동창생과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카카오톡에는 효린이 동창생에게 야구점퍼, 가방 등을 빼앗았으며, 놀이터에서 폭력을 저질렀다는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A씨의 글이 언론에 보도되자 "빠른 시일 내에 피해를 주장하는 이를 직접 만나뵙겠다."던 효린은 몇 시간 만에 입장을 바꿔서 "진위가 불분명한 글이 10년 간 쌓아올린 아티스트의 명예를 무너뜨리고 모욕을 줬다.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자 또다른 동창생 B씨가 나섰다. B씨는 A씨와 카카오톡을 나눴던 여성으로 알려졌다.

B씨는 "효린은 온갖 언어 폭력에 가방, 옷, 신발 등을 하루만 빌려달라고 한 뒤 몇날 며칠을 입고 다녔다."면서 "이유없이 폭력을 휘둘렀고, 눈에는 핏줄과 멍이, 입술은 부풀어 올라 피가 고여 있었다. 엄마가 내 눈을 보시고 학교에 쫓아가신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효린은 B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