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번엔 '지옥' 공방…5월 추경도 사실상 '무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5.27 07:30 수정 2019.05.27 08: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외 투쟁에 나섰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민생 현장을 지옥과 같았다고 한 발언을 두고 어제(26일), 휴일에 정치권의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민주당이 국가와 국민을 모독하느냐고 비판에 나선 가운데, 계속되는 강경 대치로 5월 추경 처리도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보도에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장외 투쟁을 마무리하는 집회 도중 추가 집회 가능성을 내비친 한국당 황교안 대표.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여러분 왜 오셨습니까. 이 정권 심판하러 오시지 않았습니까? 그러면 지금 한 번으로 끝납니까?]

어제 페이스북에는 '민생 현장은 지옥과 같았고 시민들이 살려 달라고 절규했다', '국민의 삶은 파탄 났고 제2의 IMF 같다'는 글을 올리며 대여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이 말을 두고 공방이 오갔습니다.

민주당은 국가와 국민을 모독하면서 메시아를 자처하느냐고 비판했고,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국가와 국민을 지옥으로 몰아넣고 십자형 레드카펫에서 메시아를 자처하는 한 편의 희비극을 보여주고 말았습니다.]

민주평화당도 황 대표의 '지옥' 표현을 문제 삼으며 민생을 볼모로 한 추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말 동안 국회 정상화 방법을 논의한 여야 원내 지도부의 물밑 접촉도 별 소득 없이 끝났습니다.

5월 국회도, 추경안 5월 처리도 사실상 무산된 상황, 한국당 장외 일정이 마무리되면서 대치 정국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는 관측과 달리 상호 비난전만 뜨거워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