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해 몸 던진 '10만 원 절도 용의자'…6층에서 추락사

KNN 정기형 기자

작성 2019.05.24 21:08 수정 2019.05.24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을 피해 달아나던 40대가 건물 6층에서 뛰어내렸다가 숨졌습니다. 다른 사람 차에서 현금 10만 원을 훔쳤다는 혐의를 받고 있었습니다. 

KNN 정기형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 해운대구의 한 모텔입니다. 6층의 한 창문이 열려 있고 방충망은 뜯겨 나갔습니다.

경찰에 쫓기던 40대 절도 혐의 용의자가 추락해 숨진 현장입니다.

모텔 옆에 있는 주택 옥상으로 떨어진 피의자는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추락 약 1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숨진 47살 A 씨는 지난 15일 승용차 안에 있던 현금 10만 원을 훔친 혐의로 경찰에 쫓겼습니다.

경찰은 CCTV를 통해 A 씨가 이 모텔에 투숙한 것을 확인하고 수색 중이었습니다.

[근처 상가 관리인 : (경찰이) 자세한 얘기는 않고 도난 사고 있었는데 CCTV 좀 보자고… CCTV만 봤어요.]

2층부터 입실자를 확인하던 경찰이 6층의 방문을 두드리는 순간, A 씨가 경찰이 문을 열기 전 창문 너머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동네 주민 : 난리가 났었어요. 3~4명 와 가지고. 경찰이라고 신분은 밝히더라고요. 옥상에 좀 올라가는 길이 없느냐고 물어서….]

경찰은 혼자 투숙했던 A 씨가 도주하려다 추락사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원주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