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자가당착' 비판에…靑 "본질은 외교 기밀 누설"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5.24 20:24 수정 2019.05.27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은 강효상 의원이 처음 말했을 때는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놓고서 이제 와서 기밀 누설이라고 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청와대는 사실과 의견을 섞어서 왜곡했다는 점에서 사실무근이라 한 것일 뿐 결국 본질은 외교 기밀을 누설한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정윤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발언 당사자인 강효상 의원은 오늘(24일) 공개 발언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같은 당 소속인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에 이어 오늘은 MB 청와대 천영우 전 외교 안보수석까지 정당화될 수 없는 국익 훼손 두둔이 아니라 출당시키라는 글을 올리는 등 보수층 내부 비판도 적지 않은 상황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 대응 논리도 바뀌었습니다.

어제 나왔던 '공익 제보' 주장은 쑥 들어갔습니다.

대신, 청와대의 기밀 누설 비판은 자가당착이라는 논리로 대응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청와대가 지금 자가당착에 빠져 있는 것 아닌가 생각을 합니다. 사실이 아니라면서 또 그게 무슨 기밀이라는 건지….]

한국당이 주목한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의 말은 이 부분입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지난 9일) : 강효상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거짓인데 기밀을 누설했다는 게 말이 안 된다는 비판입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무책임한 기밀 누설이라는 게 본질이며 당시 사실무근 논평에도 무리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지난 9일) : 방한 형식, 내용, 기간 등은 전혀 사실 아니며 확정된 바 없습니다. 강효상 의원의 무책임함 뿐 아니라 외교 관례에도 어긋나는….]

청와대는 어떤 내용이 사실이고 사실이 아닌지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 자체가 기밀 누설이라면서 분명히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했습니다.

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유출한 기밀 전체를 알리든 부분만 알리든, 왜곡해서 알리든 유출은 유출"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기밀 누설죄는 사실관계 여부와 무관하다고 강조하는 등 청와대의 강경 대응 기류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신동환, 영상편집 : 정성훈)      

▶ "통화 유출, 있을 수 없는 범법 행위"…민주당, 강효상 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