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명화 속 '모나리자'와 인터뷰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AI 신기술

이소현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24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명화 속 모나리자와 인터뷰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AI 신기술
얼굴 이미지만 있으면 명화 속 인물과도 가상 인터뷰 영상을 만들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이 개발돼 화제입니다.

오늘(24일) 업계와 외신 등은 삼성전자의 러시아 모스크바 AI 연구센터가 얼굴 이미지 사진을 '말하는 얼굴 동영상(talking head videos)'으로 손쉽게 변환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선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기술은 러시아 첨단기술의 산실로 불리는 '스콜코보 과학기술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것으로, 기존의 AI 영상합성 기술인 '딥페이크(deepfake)'와는 달리 별도의 3차원 모델링 과정 등이 필요없습니다.

1장 이상의 사진으로 얼굴 윤곽을 잡아내면 실제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의 가상 동영상을 만들 수 있고, 이를 애니메이션 등으로도 변환할 수 있다고 합니다.
명화 속 '모나리자'와 인터뷰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AI 신기술  (사진=Egor Zakharov 유튜브 캡처)이 기술은 세계적인 수학·물리학 분야 논문 초고 사이트(arxiv.org)에 게재되면서 일반에 공개됐으며, 화상통화나 온라인 게임, SF영화 등에서 폭넓게 이용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평가했습니다.

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갤럭시S10 등에서 선보인 이모지 기능에 등장하는 아바타를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데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실제로 이번 기술개발에 참여한 한 연구원은 영화배우 메릴린 먼로의 사진과 세계적인 명화 모나리자 등을 변환한 가상 인터뷰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 모나리자는 살아있는 사람처럼 자연스럽고 정교한 표정을 짓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출처=Egor Zakharov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