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악문 선수단…KIA, '감독 사퇴' 뒤 5승 1패 상승세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05.24 07:55 수정 2019.05.24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KIA가 최형우의 홈런 2개를 앞세워 시즌 첫 4연승을 달렸습니다. 김기태 감독이 물러난 뒤 5승 1패의 상승세입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2회 선두타자로 타석에 선 4번 타자 최형우가 롯데 선발 김건국의 초구를 그대로 걷어 올립니다.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시즌 6호 아치를 그린 최형우는 2대 1로 한 점 앞선 6회, 이번에는 가운데 담장 너머로 솔로포를 쏘아 올렸습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터너가 6이닝 1 실점 호투로 승리에 발판을 놓았고, '젊은 불펜'이 롯데 타선을 틀어막으며 3대 1 우위를 지켜냈습니다.

9위 KIA는 4연승을 달렸고 꼴찌 롯데는 7연패 늪에 빠졌습니다.

---

KT도 두산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4연승을 달렸습니다.

9회 말 투아웃까지 2대 0으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던 KT는 황재균의 싹쓸이 2루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10회 말 송민섭이 끝내기 안타를 쳐 창단 후 처음으로 두산과 3연전에서 모두 이겼습니다.

이제 6위 한화와 7위 KT의 격차는 한 경기입니다.

---

LG는 선두 SK와 1대 1로 맞선 9회 말 3루 주자 김용의가 백승건의 폭투 때 끝내기 득점을 올려 4연패 사슬을 끊었습니다.

---

NC는 7이닝 2 실점, 삼진 9개를 잡아낸 선발 구창모를 앞세워 키움에 4대 2 재역전승을 거두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고, 삼성은 9회 말에 터진 구자욱의 굿바이 홈런 덕분에 한화를 상대로 3연승을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