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징

SBS 뉴스

작성 2019.05.24 0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가 훈육을 목적으로 이뤄지는 자녀 체벌을 막기 위해 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사랑의 매를 금지하겠다는 겁니다.

자식 잘 되라고 어느 정도의 체벌은 가능한 것 아니냐는 반론도 있습니다.

하지만 때려서 가르치면 일시적으로는 효과가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아이들이 받은 상처는 평생 남게 됩니다.

나이트라인 마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