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노무현' 10주기…정파 떠나 "盧 꿈 계승"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5.24 0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김해 봉하마을에서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사람 사는 세상'이라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꿈과 뜻을 잇자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권지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나란히 입장하며 추도식이 시작됐습니다.

노무현 정신이 오늘로 이어진다는 의미를 담아, 추도식의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입니다.

[문희상/국회의장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초대 비서실장) :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국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 발전 사회. 이제 노무현의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당정청 여권 핵심인사들을 비롯해 야 3당 대표들도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의 뜻을 기렸습니다.

다만,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장외투쟁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초상화를 들고 봉하마을을 찾았습니다.

그가 화폭에 표현한 노 전 대통령의 기억은 이랬습니다.

[조지 부시/前 미국 대통령 : 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 전 대통령을 생각했습니다.]

어제(23일) 추도식에는 2만 명 가까운 시민들이 참석하는 추도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김양균/대구 달성군 : 노무현 정신을 잘 살려서 통합의, 여야를 막론하고 통합할 수 있는 그런 국민들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나비 1,004마리를 날려 보내며 마무리된 추도식, 애도에서, 새로운 실천으로 노무현의 꿈을 이어가자는 뜻을 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