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견학 왔다 참변…수소탱크 폭발로 2명 사망·6명 부상

조재근 기자 jkcho@sbs.co.kr

작성 2019.05.24 0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3일) 저녁 강원도 강릉의 과학산업단지 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했습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조재근 기자,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강릉시 대전동 수소 탱크 폭발 사고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이곳에는 약 1시간여 전까지만 해도 매몰자 수색이 진행됐었는데, 지금은 모두 끝나고 경찰 경비 인력만 남아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어젯밤까지만 해도 매몰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7차례 수색 작업을 벌인 결과 매몰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사고는 어제저녁 6시 22분쯤 이곳 강원 테크노파크 강릉벤처 1공장에서 발생했습니다.

건물 바깥에 있던 4백 세제곱미터 크기의 수소탱크 3개가 폭발했는데 37살 권 모 씨와 35살 김 모 씨 등 2명이 숨지고 43살 김 모 씨 등 6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숨진 권 씨와 부상자 등 일행 5명은 수도권에 있는 세라믹 소재 업체 관계자들로 이곳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뒤 공장 건물을 견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폭발 사고가 난 업체는 태양열로 생산한 수소를 이용해 연료 전지를 만드는 업체인데 지난 4월부터 설비를 시운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폭발 당시의 충격으로 5천1백 제곱미터가 넘는 벤처 1공장 1동이 완전히 부서졌고 바로 옆 벤처 2공장도 반파됐습니다.

또 7~8킬로미터 떨어진 곳까지 폭발음이 들릴 정도로 충격이 컸던 것으로 목격자들은 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