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일 외무상 '강제징용 판결' 불만 표출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9.05.23 23:59 수정 2019.05.24 0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佛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일 외무상 강제징용 판결 불만 표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현지시간 23일 프랑스 파리 풀만호텔에서 만나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 판결 문제 등 양국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먼저 "일본에서 레이와 시대가 개막했는데 이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그 계기로 한일 관계도 현재 어려운 문제를 극복하고 발전적 방향으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오늘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일본 기업의 한국 대법원판결 이행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는 사안의 중대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매우 심각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런 발언이 일한 관계를 대단히 어렵게 만든다는 인식을 공유해주기를 바란다"면서 "오늘 회담을 계기로 일한 관계가 조금이라도 좋아지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고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책임감을 갖고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응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기업이 우리 대법원판결을 이행할 경우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