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미래차 혁신, 품질에 중점…고객 중심 전략으로 회귀"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5.23 1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의선 "미래차 혁신, 품질에 중점…고객 중심 전략으로 회귀"
▲ 지난 22일 서울에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이 칼라일그룹 이규성 공동대표와 대담하고 있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고객 중심으로의 회귀'와 '고객 니즈 변화에 선제적 대응' 등을 강조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어제(22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칼라일그룹 이규성 공동대표와의 단독 대담에서 성장을 위한 전략적 우선순위로 '고객'을 꼽으며 고객중심 가치를 강조했습니다.

정 수석부회장은 "고객 중심으로 회귀가 필요하며, 모든 직원들이 고객을 중심으로 의사결정을 하도록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또 고객의 욕구에 맞는 해결책을 제시하도록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도 강조했습니다.

그는 "밀레니얼 세대는 자동차 소유가 아니라 공유를 희망한다"며 "우리 비즈니스를 서비스 부문으로 전환한다면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래차 혁신기술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습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전장화는 고객 편의를 증대시켜 주겠지만 결함도 같이 느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동차는 스마트폰처럼 쉽게 재설정할 수 없기 때문에 품질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담은 30여 분간 영어로 이뤄졌으며, 정 수석부회장이 자본시장 주요 관계자와 대담 형식으로 소통한 것은 처음입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