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남측위 대북 접촉 무산된 듯…北 "정세 상황으로 취소"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5.23 14: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23일) 중국 선양에서 열릴 것으로 예정된 남북민간단체간 협의가 북측의 취소 통보로 무산된 것으로 보입니다.

6·15 남측위원회 관계자는 북측이 오늘 아침 정세 상황으로 인해 만남을 취소한다는 통보를 해왔다면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선양에 머물고 있는 이 관계자는 북측이 팩스를 통해 이런 입장을 알려왔다면서, 서울에 있는 남측 관계자로부터 이런 소식을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6·15 남측위원회는 당초 오늘과 내일 중국 선양에서 북측과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이번 협의는 북한이 당초 요청한 것으로 6·15 공동선언 관련 행사 및 인도적 지원에 관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