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살해' 유승현 휴대전화서 살인 계획 추정 검색어 발견

경찰, 죄명 '살인죄'로 변경 검찰 송치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5.23 09:14 수정 2019.05.23 1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내 살해 유승현 휴대전화서 살인 계획 추정 검색어 발견
▲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23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 김포경찰서를 나와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으로 향하고 있다.

아내를 골프채와 주먹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살인죄가 적용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23일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한 유 전 의장의 죄명을 살인죄로 변경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전 의장은 이날 오전 9시쯤 김포서 유치장에서 나와 "살인 혐의를 인정하느냐. 휴대전화로 살인과 관련한 단어를 왜 검색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은 하지 않고 고개만 저었습니다.

곧바로 경찰 수사관들에게 붙들려 승합차에 탄 유 전 의장은 인천지검 부천지청으로 이동했습니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쯤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해 아내 A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범행 뒤 119구조대에 전화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하고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자택 주방에서 아내를 폭행했고, 이후 아내가 안방에 들어갔는데 기척이 없었다"며 "평소 성격 차이 등으로 인해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한 그의 휴대전화에서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터넷 검색어가 수차례 발견된 점 등을 토대로 죄명을 살인으로 변경했습니다.

또 경찰은 A씨 시신에서 폭행에 따른 심장파열과 다수의 갈비뼈 골절도 확인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구두소견을 토대로 범행 당시 유 전 의장이 아내의 사망을 예견을 할 수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유 전 의장은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아내를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살인의 고의성을 부인했습니다.

유 전 의장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제5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습니다.

2002년 김포시 의원에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고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